파타고니아, 환경에 투표하라고 대놓고 광고하는 회사

VOTE THE ASSHOLES OUT
VOTE THE ASSHOLES OUT

1990년, 파타고니아가 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에 기부했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이 불매운동을 시작하고 항의 시위하겠다고 협박했습니다. 파타고니아 콜센터에 항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여느 기업이라면 시위대를 달래려고 했을 겁니다. 파타고니아는 달랐습니다. 콜센터 담당자에게 다음과 같이 응답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그러자 항의 전화가 대폭 줄었습니다.

고객님, 소중한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는 이런 전화가 올 때마다 가족계획연맹에 추가로 5달러씩을 기부하기로 했음을 고객님들께 알려드립니다.1

2020년 9월, 파타고니아는 라벨 뒤에 새겨 넣은 문구가 트위터에 등장하며 화제가 됐습니다. 'VOTE THE ASSHOLES OUT'이라고 적힌 태그가 달려 있었기 때문입니다. '투표로 멍청이를 날리자'라는 문구에 진위 논란이 벌어지자 10월 16일 파타고니아는 사실이라며 "파타고니아의 설립자 이본 쉬나드(Yvon Chouinard)가 수년 동안 기후 위기를 부정하고 모른척하는 정치인들에게 던지는 메시지이며, 이번에 주목받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Vote The Assholes Out"은 이본 쉬나드가 2020년 4월 22일 1% for the Planet에 보낸 편지 속 추신에도 있습니다.

추신. 기억하세요. 기후 변화에 대해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된다고 믿는 모든 정치인들, 그 멍청이들을 투표로 몰아내세요. 지구를 위해 투표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을 사람들을 반대하세요. 우리는 힘이 있고 지금이 사용할 때입니다.2

"Vote The Assholes Out"이라는 정치 운동은 2006년경에 시작되었습니다. 2020년 대선을 코앞에 두고 환경 보호에 앞장서 온 파타고니아 의류에서 발견되어 새삼 화제가 됐습니다. 파타고니아가 기후 위기를 외면하는 정치인들을 11월에 치러질 미국 대선에서 투표로 심판하자는 메시지입니다.

기업이 정치적 의견을 내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화제가 된 태그는 2020년 파타고니아 신상품인 '재생 반바지(Road to Regenerative Stand Up Shorts)' 라벨에 표기된 메시지입니다. 파타고니아는 태그에 'Assholes Out'을 박아 버리는 대단한 결정을 하였고, 소비자는 환호하며 제품을 구매했습니다.

파타고니아는 '환경에 투표하자(Vote the Environment)'는 광고를 지속해서 하고 있습니다. 이는 창업자인 이본 쉬나드가 리스판서블 경영을 꾸준히 실천하기 때문입니다. 투표는 시간 낭비가 아니라며 이렇게 강조합니다.

행동에 나서지 않는다면, 특히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향으로 투표하는 똑똑한 사람들이 투표에 나서지 않는다면, 자녀 세대의 미래와 야생의 미래 따위는 안중에도 없는 사람들이 득세하게 될 것이다. 한데 힘을 모은다면 우리에게 필요한 정부를 선출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투표하지 않은 대가로 선출된 정부 밑에서 다시 몇 년을 내키지 않는 마음으로 보내야 할 것이다.3

파타고니아는 "우리는 우리의 터전, 지구를 되살리기 위해 사업을 합니다(We are in business to save our home planet)"라고 선언하고 있습니다.


  1. Patagonia shows corporate activism is simpler than it looks
    누구나 알지만 아무나 흉내낼 수 없는 파타고니아의 성공 비결
  2. The Full Story Behind Patagonia's 'Vote the Assholes Out' Tags
    파타고니아 반바지 속 태그에 적힌 메시지
  3. 이본 쉬나드, 《파타고니아 이야기》, 한빛비즈, 2021년, 520쪽

Comments